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채수빈

채수빈 유승호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채수빈 로맨틱 코미디

유승호 채수빈 주연의 로봇이 아니야 제작발표회가 4일 오후 2시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 되었습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는 인간 알레르기로 한번도 연예를 해본적이 없는 유승호(김민규)가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 채수빈(조지아, 아지3)과 만나면서 펼쳐지는 로맨틱 코미디 입니다.

채수빈 유승호

제작 발표회에서 유승호는 "멜로가 주가 되는 작품은 많이 어렵게 느껴졌다. 그간 사연 깊고 어두운 역할들만 하다 보니 뭔가 거이에 더 익숙해져 있었다. 멜로란 감정에 대해 공감하기 힘들었는데 이번 작품에서 신기한 경험을 했다. 혼자서 촬영할 때 문가 빈 자리가 느껴졌다. 

채수빈 유승호

그래서 멜로 작품을 할 때 상대방을 진심으로 생각하면서 해야 작품에도 도움이 많이 된다고 하는데 그 말이 사실이었다. 채수빈과 같이 찍을 땐 마음이 놓이는데 혼자 찍으면 빈 자리가 크게 느껴지더라. 이런게 멜로를 하게 만드는 힘인 것 같다"라고 전했습니다.

채수빈 유승호

채수빈 유승호

채수빈은 "아지3, 아지3을 연기하는 지아, 그리고 지아를 어떻게 나눠서 연기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라고 전했는데요 

채수빈 유승호

이어 "로봇 톤을 어떻게 잡아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감독님께 많이 여쭤보고 의지를 많이 했다"라며 "아지3은 인위적인 로봇이 아니다. 사람 같이 보이는 로봇이다. 친절하지만 감정이 잘 느껴지지 않는 톤으로 잡았다. 지아는 엉뚱 발랄하고 정이 많은 인물로 잡았다. 그러다 보니 체계적으로 나누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표현이 된 것 같다." 라고 전했습니다.

채수빈 유승호

또한 보그맘과 로봇이 아니야 에 대해 서는 "우리 드라마는 로봇과 인간의 이야기가 아니고 사람과 사람간의 사랑 이야기다"라며 "지아가 주된 이야기고 지아가 로봇 아지3를 흉내내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이기 때문에 '보그맘'과 다를 것 같다"라고 전했습니다.

채수빈 유승호

한편 로봇이 아니야 는 MBC 새 수목드라마로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됩니다.



Comments 0